집 안에 292인치 초대형 TV가… 삼성전자, 가정용 ‘더 월 럭셔리’

美 전시회 '더 월 럭셔리'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집 안에 292인치 초대형 TV가… 삼성전자, 가정용 ‘더 월 럭셔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전자가 마이크로LED(발광다이오드) 기술을 적용한 가정용 TV인 '더 월 럭셔리'를 내놨다. 무려 292인치에 이르는 크기에 두께는 단 29.9㎜에 불과해 거실이나 방안 벽 한 면을 가득 채울 수 있다.

삼성전자는 1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국제 영상·음향 전시회 '인포콤(Infocomm) 2019'에서 '더 월 럭셔리'를 글로벌 출시했다.

마이크로LED 기반의 모듈형 디스플레이인 '더 월'의 홈시네마용인 이 제품은 베젤(테두리)이 없고, 두께가 29.9㎜에 불과해 벽에 부착해서 사용할 수 있다. 모듈형 기판을 부착하는 방식으로 크기를 무한대로 확장할 수 있지만 설치 문제 등을 고려해 146인치와 219인치, 292인치 등 3가지 크기로 미국과 한국 등에서 출시했다.

2000니트 밝기와 120㎐의 주사율, 고화질 영상 표준 규격 기술인 HDR10+, 인공지능(AI) 업스케일링 등 최첨단 디스플레이 기술을 탑재해 최고의 화질을 구현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영상을 시청하지 않을 때에는 날씨와 뉴스, 사진 등을 화면에 띄우는 '매직스크린'으로 활용할 수 있고, 가상 벽지로 실내 인테리어 효과도 낼 수 있다.

이 제품은 고급 사운드 시스템 등과 함께 홈시네마 패키지로 판매하고, 맞춤형 설치가 필요하기 때문에 지역별 B2B 유통경로를 거쳐 별도로 주문해 견적을 받아야 한다. 회사 관계자는 "홈시네마 업체 등을 통해 사운드 시스템 등과 패키지 형태로 판매하기 때문에 개별 제품에 대한 가격은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저해상도의 광고영상을 8K 수준 초고화질로 자동 변환하는 'QLED 8K 사이니지'도 글로벌 출시했으며, 스마트 사이니지 전용 통합운영 솔루션인 '매직인포 7'도 이번 전시회에서 공개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회의 솔루션인 '삼성 플립'의 2019년형 신제품도 처음 선보였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