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 해명 "저는 `비와이`..마약 본 적도 없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비와이 해명 "저는 `비와이`..마약 본 적도 없어"
비와이 해명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캡처]

비아이가 마약 논란으로 그룹 아이콘에서 탈퇴한 가운데, 난데없이 예명이 비슷한 래퍼 비와이에게 불똥이 튀었다.

비와이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스토리에 "저는 '비와이'입니다"라며 연관검색어에 자신의 이름과 마약 혐의가 함께 올라와있는 점에 대해 해명했다. 그러면서 "마약이라는 것을 내 인생에서 본 적도 없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비와이 해명 "저는 `비와이`..마약 본 적도 없어"
비와이 인스타그램 캡처

또 비와이는 "마약 하지 말자 얘들아 건강한 게 멋진 거란다"고 강조했다. 자신이 기독교 신자라는 것을 잘 아는 누리꾼들의 "비와이는 구약이랑 신약만 함", "비와이에게 허락된 약은 구약 신약 그리고 하나님의 언약" 등 재치 있는 메시지도 공개하기도 했다.

앞서 12일 인터넷 매체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에게 2016년 대마초와 LSD 등을 구매하려고 한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비아이는 팀에서 탈퇴했으며,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도 계약을 해지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