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2주째… 인천 주민들 아우성

필터서 이물질·벌레 발견 사례
생수로 식사준비·세면·세탁도
주민 불안감에 민원도 늘어나
정부 조사결과 조기 발표 검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가 2주째를 맞고 있다.

주민 피해사례와 민원이 쏟아지면서 정부 역시 조기에 조사결과를 발표할 것을 검토하고 나섰다.

조석훈 환경부 물이용기획과 과장은 12일 "현재 원인 조사 결과 발표는 6월 말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도 "주민 불안감 등을 고려해 이를 앞당기는 방안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도 전날 국무회의에서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했었다. 이 총리는 "조사 진행 상황과 그 결과는 주민께 그때그때 소상히 알려드림으로써 혼란을 최소화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인천 서구 지역 인터넷 커뮤니티 '너나들이 검단·검암맘' 등에는 붉은 수돗물 피해사례가 여전히 쏟아지고 있다. 지역 아파트에서 방류나 물탱크 청소를 한 뒤에도 수도꼭지에 설치한 하얀색 필터가 금세 까맣거나 붉게 변했다는 내용들이다.

심지어 필터에서 이물질이나 벌레가 발견됐다는 글도 게시됐다.

민원도 늘었다.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 서구와 중구 영종도 지역 적수 관련 민원도 지난 8일 하루 552건, 9일 199건으로 감소세를 보였으나 10일 1664건, 11일에도 1586건으로 다시 반증했다.

지역 주민들은 생수를 사 식수는 물론 세면을 하고 세탁까지 해야 하는 상황이다. "하루 생수비만 몇만원이 들고 있다"는 불만도 이어지고 있다.

정부는 이에 긴급 조사반을 꾸려 지난 7일부터 원인을 분석하고 있다. 그러나 2주째 같은 상황이 이어지면서 주민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특히 정부 차원의 원인 조사나 수질 검사 등이 길어지면서 결과 발표가 늦어지자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환경부는 일단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수압이 높아지면서 관로에 있던 침전물이 밀려나 적수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30일 인천 지역 수돗물 공급 체계의 전환이 있었다. 서울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 전기설비 법정검사를 해야 했기 때문이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