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銀, ‘금리인하’ 카드 만지작

이주열 "경제상황 변화 적절 대응"
불확실성에 통화정책 전환 시그널
목표比 낮은 수준에 물가도 우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중 무역분쟁과 반도체 경기 악화를 우려하며 "경제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한은은 금리 인하 요구에 명확히 선을 그어왔지만, 대내외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경기부양을 위해 통화정책 변화 가능성도 열어둔 것으로 판단된다.

12일 이주열 한은 총재는 한은 창립 제69주년 기념사에서 "최근 미·중 무역분쟁, 반도체 경기 등 대외 요인의 불확실성이 크게 높아진 만큼 그 전개추이와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겠다"면서 "대내외 여건 변화에 따른 시나리오별 정책운용 전략을 수립해 적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총재는 "가계부채와 자본유출입 등 금융안정 리스크 요인도 함께 고려해 나가겠다"며 "불확실성이 한층 높아지면서 시장이 경제여건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으므로 통화정책의 결정 배경과 주요 리스크 변화에 대해 보다 상세히 설명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이 총재는 물가가 목표보다 상당폭 낮은 수준에 있다고 전하면서,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이를 충실히 설명함으로써 물가상황에 대한 경제주체들의 이해를 높여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하반기 한은이 역점을 두고 추진할 사항으론 △효율적인 커뮤니케이션 수행 △저물가·저금리 환경 속 통화정책 체계 개선 △금융·외환시장 안정 유의 △지급결제 환경 변화 대처 등이 지목됐다. 이날 이 총재는 '금리 인하 가능성이 열려 있는 것으로 해석해도 되느냐'는 질의에 "미·중 무역분쟁이 점점 우리 경제를 어렵게 하는 방향으로 전개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면서 "국제통화기금(IMF) 스프링 미팅에 갔을 때도 미·중 무역분쟁이 곧 타결된다는 전망이 정론처럼 받아들여졌었는데 그게 5월 들어 틀어졌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반도체 경기도 당초 예상보다는 회복 시기가 지연될 것 같다고 걱정하는데 반도체 경기도 미·중 무역분쟁과 상당히 연결돼 있다"고 밝히고, "두 가지 우리 경제의 큰 영향을 주는 대외 요인으로 예상보다는 어려운 쪽으로 가고 있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시장의 관심은 벌써부터 금리인하 시기로 쏠리고 있다. 내달 발표될 연간 성장률 전망치와 2분기 성장률이 금리 인하 여부와 시기를 결정지을 잣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한은이 기준금리를 인하할 경우 4분기를 예상하고 있다. 올해 남은 금통위는 7월 18일, 8월 30일, 10월 17일, 11월 29일 등 총 네 번이다.

한편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 시사와 함께 채권금리가 급락하고 있다. 국고채(3년)금리는 미·중 무역분쟁 재부각 및 국내외 경제지표 부진 등으로 주요국 장기금리와 동반해 큰 폭으로 하락(4월말 1.70%→ 5월말 1.59%→ 6월11일 1.54%)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