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원도 등 돌린 총파업… 르노삼성 노조 결국 철회

대화 물꼬… 임단협 교섭 재개
회사, 부분직장폐쇄 조치 풀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노조원도 등 돌린 총파업… 르노삼성 노조 결국 철회
사진=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8일 만에 전면파업을 전격 철회했다. 사측 역시 부분직장폐쇄 조치를 풀기로 하면서 그동안 중단됐던 양측 대화가 다시 물꼬를 틀 것으로 관측된다.

12일 르노삼성 노사는 각각 전면파업과 부분직장폐쇄 조치를 철회하기로 합의하고 이날 오후 6시부터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을 재개했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해 6월부터 2018년 임단협 협상을 벌였다. 1년 가까운 협상에도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노조는 지난 5일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하지만 노조 집행부의 강경 투쟁 방침에 반발한 부산공장 노조원 60% 이상이 파업에 참여하지 않고 정상출근하면서 파업 동력은 크게 떨어졌다.

회사도 파업 이후 떨어진 생산 효율을 높이기 위해 12일부터 야간 조 운영을 중단하고, 주간 조로 통합근무하는 부분직장폐쇄를 단행했다.

부분직장폐쇄 첫날인 12일 노조원 66.2%가 정상 출근하면서 직장폐쇄 전인 11일(62.9%)보다 높은 출근율을 기록하기도 했다.

차량 생산도 통합근무 이전보다 50%가량 많은 하루 150대 수준으로 회복했다.

회사는 또 노조를 상대로 이날까지 업무에 복귀할 것을 최후 통첩했고, 하루 120억원에 달하는 파업 손실 부분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도 검토하겠다고 압박했다.

더욱이 파업 참여 조합원 비율이 3분의 1 수준에 그치고, 부분직장폐쇄에 반대해 마련한 집회 등에도 노조원 참석률이 크게 떨어지는 등 파업 동력을 상실하자 노조 집행부는 이날 오후 3시 30분부로 파업 철회를 전격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측도 직장폐쇄 조치를 철회하고 13일부터 주·야간 2교대 근무는 정상 운영키로 했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노조의 전향적인 파업 철회를 환영한다"며 "장기 파업에 따른 조합원 피로감, 협력업체 피해, 지역사회 우려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분규사태 해결을 위한 돌파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