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조현민 복귀 “적법한 절차…마케팅 전문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한진그룹이 한진칼 2대 주주로 경영권을 위협하고 있는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의 조현민 한진칼 전무 선임 주장에 조목조목 반박했다. KCGI는 조 전문 선임으로 주가 폭락, 선임 절차, 업무 능력 등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한진그룹은 12일 KCGI 주장 관련 입장이라는 자료는 내고 KCGI의 주가 하락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소위 물컵 사태로 주가 하락 주장은 억지이며 작년 중반부터 경기변동, 유가 등 대외요인으로 항공업종 전반적으로 주가 하락이 발생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쟁업체들의 주가 움직임을 예로 들었다.

조 전무의 선임 절차에 대해서는 "임원 채용은 이사회 승인과 관련 없다"며 "한진칼 임원 채용 절차 등 내규에 따라 적법하게 채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임원의 채용은 이사회 결의가 필요한 사항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등기 임원의 경우 주주총회 결의사항이지만, 미등기 임원은 주주총회 결의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조 전무가 진에어 등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며 챙긴 17억원의 보수와 퇴직금 역시 주총에서 적법한 절차에 따라 승인된 것이라고 한진그룹 측은 설명했다. 주주들에 의해 승인된 기준에 따라 적법하게 지급된 퇴직금 등을 문제 삼는 것은 오히려 주주권한을 무시하는 행태라고 부연했다.

끝으로 한진그룹은 조 전무가 대한항공, 진에어 등 한진그룹에서 10여년 이상 광고, 마케팅 업무를 담당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그룹의 전반적인 매출 증대에 기여하는 한편, 이를 통한 주주가치 제고에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한진, 조현민 복귀 “적법한 절차…마케팅 전문가”
조현민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 <한진그룹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