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금싸라기땅 개발 해법 못 찾고 결국 정부에 손 내민 박원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17년째 공터로 남아있는 서울 종로구 송현동 땅 개발 해법을 찾지 못하고 결국 정부에 도움을 요청했다.

박 시장은 12일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관련 질의에 "송현동 땅값이 5000억원 정도 가지 않을까 판단하는데 중앙 정부가 매입해 종로구청이 말하는 것처럼 일부는 공원화하고 일부는 우리 전통문화를 현양할 수 있는 시설이 들어오는 게 적절하다"고 말했다.

경복궁, 광화문광장 등과 인접한 3만6642㎡의 송현동 부지는 2002년 6월 소유권이 국방부에서 삼성생명으로 넘어간 후 공터로 남아있다.

대한항공이 2008년 6월 삼성생명으로부터 2900억원에 사들인 이후 7성급 관광호텔 건립을 계획했지만, 여의치 않자 연내 매각을 추진 중이다.

박 시장의 이번 발언은 국비 투입을 요구한 종로구청의 입장에 힘을 실은 것으로 해석된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전날 '송현 숲·문화공원 토론회'에서 이 지역을 공공숲으로 조성하고, 지하에는 주차장 등 시민 편의시설을 구성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송현동 부지 호가가 종로구의 1년 예산인 4000억원을 웃도는 만큼 국·시비가 동시에 투입돼야 한다고 덧붙였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종로 금싸라기땅 개발 해법 못 찾고 결국 정부에 손 내민 박원순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287회 정례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경만선 시의원의 시정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