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벤처형 조직으로 무장…‘지식재산 업무혁신’ 시동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특허청에 '벤처형 조직'이 가동돼 지식재산 업무혁신에 시동을 건다.

12일 특허청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특허창업지원과, 아이디어거래혁신과 등 2개 과(科)를 벤처형 조직으로 신설, 운영한다.

벤처형 조직은 행정안전부가 정부혁신의 하나로 올해 처음 도입한 제도로, 혁신·도전적인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2년 간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25개 부처의 44개 과제에 대한 심사를 거쳐 최종 10개 과제를 선정했으며, 특허청은 내부 공모를 통해 선정된 5개 과제 중 2개 과제가 벤처형 조직으로 최종 꼽혔다.

특허창업지원과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혁신성장동력 분야의 스타트업이 보유한 특허 가운데 기술성과 사업성이 있는 '혁신특허'를 발굴한다. 이어 발굴된 혁신특허와 스타트업 정보를 창업 관련 부처와 민간 투자자에게 제공해 기술창업 지원과 투자로 이어지도록 연계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아울러 혁신특허를 보유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특허컨설팅, 투자로드쇼 등을 지원해 스케일업을 돕는다. 스타트업은 혁신특허에 기반해 투자를 받을 수 있고, 창업 부처와 민간 투자자는 객관적으로 분석된 혁신특허 정보를 토대로 정책지원 및 투자를 할 수 있어 업무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된다.

아이디어거래혁신과는 QR코드를 통해 제품에 포함된 특허, 디자인, 상표 등의 지식재산권 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하고, 소비자와 기업이 아이디어를 직접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운영할 계획이다. 이 플랫폼은 생활 속 아이디어 거래를 활성화하고, 거래가 이뤄진 아이디어에 대해서는 금전적 보상을 얻을 수 있다. 기업들은 수요자 중심의 기술혁신을 통해 시장에서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김용훈 특허청 혁신행정담당관은 "스타트업의 혁신특허와 소비자의 아이디어가 혁신성장의 기폭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특허청, 벤처형 조직으로 무장…‘지식재산 업무혁신’ 시동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