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한수원, 발전소 인접 상권 활성화에 ‘손잡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은 12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한국수력원자력과 '발전소 인접지역 소상공인 및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으로 소진공은 고리·한빛·월성·한울·새울 등 5개 원자력본부 주변의 소상공인·전통시장의 경영환경 개선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교육과 컨설팅을 지원한다. 한수원은 상권 지원사업에 대하 지역사회 홍보 및 지역 소상공인과 소진공을 연결해 주는 중개 역할을 통해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또한 두 기관은 정부의 '소상공인·전통시장 지원사업' 설명회 공동 개최와 상시 지원·협업체계 구축을 위한 협의체도 운영하는 등 협력을 강화한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협약을 계기로 발전소 인근 상권 활성화를 위한 지원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지역 밀착지원을 통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이 자생력을 가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발전소가 위치한 지역은 한수원의 고향과 같은 곳으로 지역과의 상생 발전이 중요하다"며 "소진공과 함께 지역상권의 경영환경 개선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넓은 부지를 필요로 하는 발전소는 건립 요건상 도심지와 멀리 떨어진 외곽에 위치하고 있어 인근에 위치한 소상공인의 경우 도심에 비해 상대적으로 침체된 상권을 형성하고 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소진공-한수원, 발전소 인접 상권 활성화에 ‘손잡아’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왼쪽 세번째)과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 네번째)이 12일 '발전소 인접지역 소상공인·전통시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소진공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