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 하반기 `오픈소스 OS` 내놓는다

윈도 대안 OS 생태계 구축나서
기술지원 등 기존버전과 차별화
MS윈도 사용자들 이질감 낮춰
공공기관서도 안정적 사용 가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티맥스, 하반기 `오픈소스 OS` 내놓는다
티맥스OS 구동 화면 <자료:티맥스오에스>

티맥스오에스가 오픈소스 OS(운영체계)를 처음 내놓고 윈도 대안 OS 생태계 키우기에 나선다.

티맥스오에스(대표 박학래)는 지난해 7월 출시한 '티맥스OS' 상용 버전과 별도로 모든 소스를 공개하는 오픈소스 OS인 '티맥스OS OE'를 하반기 중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티맥스OS OE는 상용 버전에서 기업 환경에 필요한 일부 기능을 제외했을 뿐 사실상 동일하다는 게 티맥스 측의 설명이다.

그래픽 커널은 리눅스에 주로 사용되는 오픈소스를 기반으로 자체 기술을 더해 티맥스OS와 동일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리눅스 기반 앱은 물론 티맥스가 개발한 오피스 프로그램 '투오피스'와 웹 브라우저 '투게이트' 등 다양한 앱도 사용할 수 있다. 기존 단순한 리눅스 배포판 형태의 개방형 OS와 달리 안정적인 업그레이드와 기술지원이 제공되고, 그래픽 환경을 갖춰 MS 윈도 사용자도 이질감이 적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기존 OS와의 호환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다.

티맥스오에스는 오는 7월 오픈하는 티맥스OS B2C 버전을 위한 다운로드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하반기 중 티맥스OS OE 실행파일과 소스코드를 공개할 예정이다. 깃허브, 소스포지 등 국내외 주요 오픈소스 저장소와 커뮤니티에도 공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특히 국내 오픈소스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티맥스OS OE 공개 외에도 구름OS, 하모니카OS 등 다른 개방형 OS와의 협력과 기술서비스도 검토하고 있다. 다양한 고객 수요에 대응해 리눅스 기반 OS 기술에 대한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전략의 일환이다.

내년 1월부터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7 기술지원을 종료함에 따라 최근 공공을 시작으로 일반 기업도 대안 OS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티맥스OS는 자체 개발한 호환 기술을 통해 MS 윈도용 프로그램과의 호환성을 확보하고, 보안기능을 통해 공공과 기업 시장에서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여기에 개방형OS 버전도 선보여 대안 OS 생태계를 키운다는 구상이다.

박학래 티맥스오에스 대표는 "OS는 클라우드 기술과 결합해 모든 산업 분야의 핵심 플랫폼 역할을 한다"면서 "클라우드 시대에 오픈소스와의 협력은 필수인 만큼 티맥스OS OE 버전 공개를 시작으로 국내 오픈소스 생태계와의 협력과 지원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