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액트투, 실생활 적용 기술 협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테라·액트투, 실생활 적용 기술 협력


핀테크 단신

티몬 창립자 신현성 전 대표가 이끄는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Terra)와 암호화폐 거래소 '지닥(GDAC)'을 운영 중인 블록체인 기술 기업 액트투테크놀로지스(Actwo Technologies·이하 액트투)가 실생활에 적용 가능한 블록체인 기술 활성화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액트투는 테라와 본격적으로 암호화폐를 활용한 결제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지닥과 커스터디 서비스 해시타워에 이어 기업 간 거래(B2B) 결제 플랫폼 및 청산결제 서비스를 출시해 종합 기술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한승환 액트투 대표는 "테라의 파트너로 함께하게 돼 기쁘다"며 "더욱 많은 사용자들이 테라 생태계 안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혜택을 경험할 수 있도록 테라와 함께 연구·개발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는 "지닥에 오픈될 KRT 마켓은 스테이블코인 테라가 암호화폐 거래에서 기축통화로 입지를 다질 수 있는 기회이기에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도 액트투와의 다양한 협업을 통해 테라 생태계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테라는 가격 변동성을 낮춘 스테이블코인을 통해 글로벌 결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올 상반기에는 국내 소셜커머스 플랫폼 티몬(TMON)에 간편결제 서비스를 첫 적용한다. 이후 테라 얼라이언스의 파트너인 배달의민족, 야놀자, 글로벌 쇼핑 플랫폼 큐텐(Qoo10), 동남아 최대 중고거래 사이트 캐러셀(Carousell), 베트남 티키(TIKI)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액트투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글로벌 금융서비스 인프라를 구축한다. 특히 테라, 중고나라(큐딜리온), 인터파크 비즈마켓, W재단의 후시몰(Hooxi Mall) 등 이커머스 사업자들과의 파트너십 및 컨설팅을 통해 결제 서비스 인프라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황병서기자 bshw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