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토스 준비 안돼… 심사방식 유지"

최종구 위원장, 인프라 행사서
"신청기업 준비 잘해야" 강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키움·토스 준비 안돼… 심사방식 유지"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이 키움증권·토스 컨소시엄의 제3인터넷은행 탈락을 두고 "(신청 기업들이)준비가 안됐던 게 맞고 심사 방식을 바꾸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법안 개정이나 심사방식 개정에 힘을 쏟기 보단 신청 기업들이 준비를 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설명이다.

3일 최 위원장은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 빅데이터 인프라 오픈행사'에 참여한 뒤 기자들을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민간 위원들이 모인 외부평가위원회에 지나치게 심사를 의존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번에 승인이 안된 것은 분명히 아쉬운 점이 있다. 예상을 못했다"면서도 "심사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고 보긴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심사 방식을 바꾸진 않을 것이라며 신청 기업 측에서 준비를 더 잘하는 게 중요하고 금융위도 이에 팔을 걷겠다는 게 최 위원장의 설명이다.

최 위원장은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완화하는 내용의 법 개정에 대해선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주력 IT업체들에게 제약 요인이 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취지에서 개정안이 발의가 돼 있고 그런 견해도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현행법에 대한 개정문제가 국회에서 논의가 되면 논의에 참여할 것이지만 입장을 밝힐 단계는 아니"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키움뱅크 컨소시엄과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각각 혁신성과 자본력 부족으로 인터넷은행 예비심사에서 탈락했다. 이후 당정은 인터넷전문은행특례법상 대주주 자격 요건을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당정협의회를 가졌다.

진현진기자 2jinh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