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급 변화’ 기아차 K7, 내·외관 렌더링 공개…이달 중 사전계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기아자동차가 3일 신차급 변화를 예고한 준대형 승용차 K7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모델의 사전계약을 앞두고 내·외관 디자인을 엿볼 수 있는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기아차는 이번 K7 부분변경 모델로 국내 최초의 신사양과 고급화한 기술을 다양하게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차량은 'K7 프리미어'라고 명명한다.

전면부는 2세대 모델의 가장 큰 특징인 인탈리오 그릴의 크기를 더욱 키우고 그릴 내부에는 강인함과 안정감을 강조한 두꺼운 버티컬(수직 형태) 바를 적용했다. 이를 통해 더욱 대담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구현했다는 게 기아차 측의 설명이다.

K7의 상징적인 제트라인(Z-Line) LED 주간주행등(DRL)은 라디에이터 그릴의 테두리에서부터 헤드램프 하단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형태로 변경된다. 후면부는 차체를 가로질러 좌우의 리어램프와 연결되는 긴 바 형태의 라이팅 디자인이 적용돼 더욱 넓고 안정적인 이미지를 완성했고, 특히 전면부와 통일감을 이루는 제트라인 LED 램프는 좌우를 가로지르는 바 안에서 간격을 두고 점점 짧아지는 형태로 연결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곧 출시할 K7 프리미어는 부분변경 모델이지만 완전 신차 수준으로 신 사양을 대거 적용해 동급 최고의 상품성을 갖출 것으로 자신한다"라며 "디자인 역시 기아차만의 혁신적인 디자인을 발전시켜 도로 위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낼 것"이라고 말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신차급 변화’ 기아차 K7, 내·외관 렌더링 공개…이달 중 사전계약
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 내장 렌더링. <기아자동차 제공>

‘신차급 변화’ 기아차 K7, 내·외관 렌더링 공개…이달 중 사전계약
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 외관 렌더링. <기아자동차 제공>

‘신차급 변화’ 기아차 K7, 내·외관 렌더링 공개…이달 중 사전계약
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 외관 렌더링. <기아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