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자회사 데이세븐, `킹덤` IP 활용 게임 만든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컴투스의 자회사 데이세븐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제작사 에이스토리와 지식재산권(IP) 사용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데이세븐은 '킹덤' IP를 소재로 한 새로운 스토리게임을 개발하고, 해당 게임은 컴투스가 서비스를 진행한다. 컴투스는 오랜 기간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게임으로 재탄생하는 '킹덤' IP가 세계 시장에서 더욱 높은 성과를 올리도록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킹덤'은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좀비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컴투스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우수 콘텐츠와의 협업으로 콘텐츠 IP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기업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컴투스 자회사 데이세븐, `킹덤` IP 활용 게임 만든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