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센서 이어 전력반도체까지… 삼성전자 ‘비메모리 1위’ 광폭행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전자가 '2030년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를 선언한 이후 잇따라 비메모리 신제품을 공개하며 시장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센서 뿐 아니라 전력반도체, 사물인터넷(IoT) 용 반도체 등까지 라인업을 다양화 해 경쟁력의 기반을 다지는 모습이다.

삼성전자는 최신 고속충전규격인 ''USB-PD 3.0'을 지원하는 전력전달제어 반도체 'MM101'과 'SE8A'를 공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가운데 'SE8A'는 업계최초로 전력전달제어 반도체와 보안칩을 하나로 합친 제품이다.

전력전달제어 반도체란 충전기에 들어가 규격 인증 여부와 충전량 등에 따라 고속, 일반 충전모드를 선택해 최적의 전력을 공급하는 제품이다. 스마트폰 등 소형 디바이스는 물론 노트북, TV 등에도 들어간다.

두 제품은 충전기와 전자기기가 연결됐을 때 USB-PD 3.0 규격 인증을 받은 정품인지를 판별한 뒤 고속 충전을 할 수 있도록 한다. 접합부에 수분이나 이물질이 있을 때 충전을 차단하는 등 안전성을 높였다.

삼성전자는 이 충전 방식을 이용하면 일반적인 스마트폰 고속 충전기보다 6배 이상 높은 최대 100W(와트)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두 제품에 플래시메모리도 내장해 충전기 제조사가 최신 USB 충전 규격을 하드웨어 교체 없이 소프트웨어로 상시 업데이트 할 수 있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SE8A의 경우 미인증 케이블이 연결되는 즉시 데이터 전달 경로를 차단해 악성코드로 인한 전자기기 해킹과 데이터의 손상을 방지한다. 하드웨어 보안 모듈을 내장해 충전기와 연계한 전용 콘텐츠 유통에도 활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전자기기 사용자가 인증된 충전기를 연결하면 암호 인증키가 작동해 회원에게만 제공하는 음원이나 동영상 등의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방식이다. 삼성전자는 현재 SE8A를 양산하고 있으며, MM101 샘플은 고객사에 제공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지난 4월 24일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한 이후 잇따라 비메모리 강화를 위한 광폭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 2일에는 인공지능(AI) 분야 석학인 요슈아 벤지오 몬트리올대 교수와 협력하기로 한 데 이어 7일에는 IoT용 엑시노스 프로세서 신제품을 선보였다.

아울러 9일에는 업계 최고 화소의 이미지센서 신제품을 공개하고 차량용 반도체 국제 표준 인증을 받는 등 비메모리 사업을 강화하는 데 힘쓰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다양한 제품군에서 착실히 내실을 다져 시장을 확대하는 전략"이라고 말했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IoT·센서 이어 전력반도체까지… 삼성전자 ‘비메모리 1위’ 광폭행보
삼성전자는 최신 고속충전규격인 ''USB-PD 3.0'을 지원하는 전력전달제어 반도체 'SE8A'(왼쪽부터)와 'MM101'을 공개했다고 28일 밝혔다. <삼성전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