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동에 1500명 추가 파병…"이란 위협 대응 방어 차원"

트럼프 “비교적 작은 숫자”…전날 백악관 회의에서 최종 조율된 듯
국방부, 의회에도 알려…미·이란 긴장은 고조될 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 중동에 1500명 추가 파병…"이란 위협 대응 방어 차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대(對)이란 대응 차원에서 중동에 약 1500명의 병력을 추가로 보내기로 하면서 미·이란 간 긴장은 한층 더 고조될 전망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번 추가 파병은 이란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방어용'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일본 국빈방문을 위해 백악관을 떠나기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중동에서 보호 체제를 갖추길 원한다"며 "우리는 비교적 작은 숫자의 병력을 보낼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병력 추가파병에 대해 "주로 방어적인" 차원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우 유능한 사람들이 지금 중동으로 갈 예정"이라며 "그리고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덧붙였다.

미 국방부는 이와 같은 내용의 추가 병력 파병 계획을 전날 백악관에 보고한 데 이어 의회에도 고지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추가로 파병되는 병력은 중동 지역 내 미국의 방위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추가 파병인력에는 공병도 포함된다고 이들은 전했다.

이번 추가파병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방어 차원'이라고 밝힌 대로 미 행정부는 '공격용'이 아닌 '전쟁 억지' 차원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패트릭 섀너핸 국방부 장관 대행도 "우리의 책무는 전쟁 억지이다. 전쟁에 관한 것이 아니다"라고 역설해 왔다.

실제 이번 추가파병 규모는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알려진 숫자보다는 작은 것이다.

앞서 AP통신은 국방부가 추진하는 추가파병 규모가 최대 1만 명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5000명 규모의 추가파병이 검토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섀너핸 대행은 전날 취재진과 만나 구체적 규모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면서도 중동에 병력을 추가로 파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확인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중동 추가파병과 관련해 "필요하다면 할 것이지만 필요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해 온도차를 보인 바 있다.

그러나 방어 차원이라는 미국 측의 설명에도 불구, 추가파병과 맞물려 미·이란의 긴장 수위는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미국은 대공 미사일 포대를 잇따라 중동 지역에 급파한 데 이어 지난 17∼18일에는 아라비아해에서 에이브러햄 링컨 항모전단과 미 해병대가 참여한 가운데 대대적 합동훈련을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