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경제를 어쩌나"... 고용률 7대 도시 중 `꼴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부산복지개발원이 25일 발표한 부산 근로실태 자료를 보면 지난해 기준으로 부산의 경제활동참가율은 58.1%로 전국 특·광역시 가운데 꼴찌를 기록했다.

주력산업 부진 등으로 장기침체에 빠진 부산이 각종 경제지표에서도 부진을 면치 못했다.

경제활동참가율전국 평균 63.1%와 비교해도 5.0%포인트 낮았다.

경제활동참가율은 만 15세 이상 인구 중 취업자와 실업자를 합친 경제활동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지난해 부산의 고용률도 55.7%로 7대 도시 중 꼴찌였고, 전국 평균 60.7%보다 5.0%포인트 낮게 나왔다. 임금근로자 지위는 상용근로자가 68.4%로 가장 많았고, 임시근로자 23.7%, 일용근로자 7.9%의 순이다. 근로자 평균임금은 상용근로자의 경우 291만6천원으로 울산 355만5천원, 서울 335만7천원, 대전 312만3천원, 광주 299만6천원에 이은 5위를 기록했다.

일용근로자 평균임금은 부산이 142만5천원으로 전국 7대 도시의 일용근로자 중 가장 낮았다.

임시근로자는 136만3천원으로 뒤에서 두 번째 수준이다. 부산지역 근로자 주당 근로시간은 42.4시간이며 40∼50시간 비중이 72.1%로 제일 높았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부산 경제를 어쩌나"... 고용률 7대 도시 중 `꼴찌`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