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레노보, 해외 이전설 논란... 화웨이 거래 중단설까지 곤욕

레노보 CFO, 사과문 발표 "부정확한 표현으로 인한 오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세대(5G) 통신표준을 결정하는 표결에서 미국 퀄컴을 지지했다는 이유로 중국 내에서 '매국노 기업'이라는 비판에 시달린 레노보가 이번엔 중국 내 생산시설의 해외이전설이 나돌고 있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설까지 겹쳐 레노보의 홍역은 계속될 전망이다.

25일 중국 환구시보 보도에 따르면 이번 논란은 레노보 최고재무책임자(CFO)인 황웨이밍의 미국 CNBC 인터뷰로부터 촉발됐다.

황웨이밍은 지난 23일(미국 현지시간) CNBC 인터뷰에서 미국이 아직 관세율을 인상하지 않은 3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25%로 인상하면 어떻게 대응할 계획이냐는 질문에 "레노보는 이미 충분한 준비를 마친 상태"라며 "관세 인상의 영향을 받지 않는 국가로 일부 생산시설을 이전할 절대적인 능력이 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레노보는 전 세계 각지에 제조 기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인터뷰 내용 중 '셍산 시설을 이전할 수 있다'라는 부분이 중국 외부로의 생산시설 이전을 의미하는 것 아니냐는 비난 여론이 들끓은 것.

황웨이밍은 논란이 커지자 지난 24일 밤 사과문을 통해 "인터뷰 당시 표현이 부정확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현재 레노보는 아시아, 유럽, 북남미 등 지역에 36개의 생산 제조 공장이 있고, 그중 11개가 레노보가 직접 운영하는 제조 기지"라며 "개별 지역의 정책들은 우리에게 영향을 끼치지만, 우리는 전 세계에 배치된 생산 라인을 통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응할 수 있다"고 인터뷰 발언의 의미를 설명했다.

황웨이밍은 또 레노보의 20억 위안(3천400억원 상당) 규모의 중국 투자 계획을 언급하면서 레노보가 중국 내 스마트 제조 기지에 대한 투자를 끊임없이 확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레노보는 이달 중순에도 미국의 화웨이 제재 계획이 발표된 뒤 화웨이와 거래 중단설이 제기돼 곤욕을 치른 바 있다. 당시 레노보는 반박 성명을 발표해 허위 사실 유포자에 대한 증거를 수집해 법적인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中 레노보, 해외 이전설 논란... 화웨이 거래 중단설까지 곤욕
중국 레노보 공장.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