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겨냥한 중국, IT인프라 부품 도입때 `국가안보위해` 심사 예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 정부가 자국 내 정보통신(IT) 인프라 사업자가 인터넷 관련 부품과 소프트웨어를 조달할 때 국가안보에 위해를 초래할 위험 여부를 점검하는 새 규제 방안을 마련했다.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중국 정부는 거래를 금지할 수 있다.

이를 두고 중국이 화웨이를 수출 제한 리스트에 올린 미국의 조치에 맞대응해 미국 첨단 기술 제품의 중국 수출길을 막을 수 있다는 신호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중국의 인터넷 감독 기구인 국가인터넷판공실은 24일 기관 홈페이지에 '사이버보안 심사 방법'이라는 새 규제안을 공개하면서 6월 24일까지 한달 간 공개 의견 수렴 절차를 거친다고 밝혔다.

새 규제안에 따르면 사업자들은 새 부품이나 서비스 상품을 도입할 때 국가 기관으로부터 보안 심사를 받아야 한다. 따라서 만일 규제안이 계획대로 시행된다면 사실상 중국 정부가 중요 IT 인프라 사업자의 부품 구매 거부권을 갖게 될 전망이다.

특히 '외국 정부의 자금 지원이나 통제를 받는 경우', '정치·외교·무역 등 비기술적 요인으로 인해 상품과 서비스 공급이 중단될 가능성'을 중점 평가 대상에 포함했다.

이는 사실상 미국을 포함한 외국 제품을 겨냥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번 조치는 미중 무역전쟁 확전 와중에 자국산 부품 공급을 중단시킴으로써 중국 기업들의 공급망 와해를 노리는 미국의 조치에 맞대응한 성격이 짙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대로 새 규제가 도입되면 많은 미국 제품들이 중국 수출길이 막힐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미국의 비영리 싱크탱크인 뉴아메리카 소속 샘 색스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중국은 국가 안보를 근거로 미국 기술 제품 구매를 차단하는 데 이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미국 겨냥한 중국, IT인프라 부품 도입때 `국가안보위해` 심사 예고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