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술탄 아흐맛 샤 별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말레이 술탄 아흐맛 샤 별세


말레이시아의 술탄 아흐맛 샤 술탄 아부 바카르 전 국왕(사진)이 22일 별세했다. 향년 88세.

23일 일간 더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파항 주정부는 술탄 아흐맛 샤 전 국왕이 전날 오전 8시 50분(현지시간) 쿠알라룸푸르 소재 국립심장연구소에서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파항 주의 제5대 술탄이었던 아흐맛 샤는 술탄 압둘라 현 국왕(60)의 아버지다. 그는 1979년부터 1984년까지 5년 임기의 국왕직인 '양 디-페르투안 아공'을 역임했다.

1930년생인 그는 올해 초 술탄 무하맛 5세 국왕이 전격 퇴위하면서 후임 국왕으로 거론되기도 했다.

하지만, 고령과 건강악화 때문에 국왕 직무를 수행하기 힘든 형편이어서 당시 왕세자였던 압둘라 현 국왕에게 파항주의 술탄 위를 넘겨 차기 국왕으로 선출되도록 한 뒤 치료에 힘써왔다.

연방제 입헌군주국인 말레이시아에선 말레이반도의 9개 주 최고 통치자들이 돌아가면서 국왕직을 맡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