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11개 대학과 미래인재 육성…300억원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미래 디스플레이 기술·인재 양성을 위해 11개 대학과 협약을 맺고 300여억원을 지원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국내 11개 대학과 산학 공동연구와 전문 인재 양성 등을 위한 '2기 디스플레이 연구센터'를 발족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대, 포스텍,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에 개설될 연구센터에서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고효율 신규 재료 등 차세대 기술 관련 공동연구가 진행되며, 삼성디스플레이는 올해부터 5년간 300여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이날 서울대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동훈 사장과 오세정 서울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다른 대학들과도 연구센터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또 디스플레이 산업을 이끌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조기에 확보한다는 취지에서 대학 학부 과정에 '디스플레이 트랙' 과정을 신설하기로 했다. 이 과정은 산업 관련 학과의 학생들 가운데 일부를 선발해 입사 기회와 장학금을 주는 것으로, 학부 생활 중에 지정과목을 이수하고 인턴십을 수료하면 입사 기회를 얻을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글로벌 디스플레이 시장의 경쟁이 갈수록 심화하는 상황에서 대학 등의 다양한 혁신자원을 활용해 차별화 기술을 개발하고 능력 있는 미래 인재를 체계적으로 육성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삼성디스플레이, 11개 대학과 미래인재 육성…300억원 지원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 전경.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