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피하주사형 `램시마SC` 유효성 확인...美 학회서 발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셀트리온은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램시마'를 피하주사형으로 만든 '램시마SC'의 유효성과 안정성이 입증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램시마SC를 크론병 환자에 투여하는 54주 임상을 진행한 결과다.

셀트리온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개최된 2019 DDW(미국 소화기병 주간) 학술대회에서 이러한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셀트리온은 정맥주사 형태인 기존 램시마를 환자가 피부 아래 지방층에 스스로 주사할 수 있는 피하주사형 램시마SC로 개발해 임상을 진행해왔다. 피하주사 제형은 환자가 매번 병원을 찾아가 맞아야 하는 정맥주사와 달리 스스로 주사할 수 있다는 점에서 편의성이 높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램시마SC를 크론병 환자에 투여하고 54주간 추적한 결과 기존 램시마와 유사한 수준의 효과가 확인됐다.

예병덕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램시마의 주성분인) 인플릭시맙은 크론병과 같은 염증성 장 질환에서 의료진과 환자의 선호도가 높지만 정맥주사 제형으로만 출시돼 있다"며 "램시마SC가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 시장에 새로운 치료 대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11월 EMA(유럽의약품청)에 램시마SC의 판매허가를 신청하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오는 6월에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유럽 류마티스학회에서 램시마SC의 임상 3상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셀트리온 "피하주사형 `램시마SC` 유효성 확인...美 학회서 발표
21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개최된 '2019 미국 DDW(소화기병 주간) 학술대회'에서 참관객들이 크론병 환자 대상으로 진행한 '램시마SC'의 54주 임상 결과를 살펴보고 있다. 셀트리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