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질라와 손잡은 넥슨, 모바일게임 정식 출시

영어·일본어 등 총 7개 언어로 선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질라와 손잡은 넥슨, 모바일게임 정식 출시


넥슨이 고질라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모바일게임 '고질라 디펜스 포스'를 23일 글로벌 시장에 정식 출시했다.

'고질라 디펜스 포스'는 세계 주요 도시에 등장한 역대 고질라 시리즈의 괴수를 상대로 기지를 건설하고 강화해 도시를 방어하는 게임이다. 일본 토호주식회사와 '고질라' IP 활용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한 첫 모바일게임으로 1954년 고질라 영화부터 최신 시리즈까지 총 29편 외 각종 파생 작품에 나오는 70여 종의 고질라와 괴수가 게임에 등장한다. 넥슨은 이 게임을 한국어, 영어, 일본어 등 총 7개 언어로 안드로이드OS와 iOS 양대 글로벌 마켓(중국, 베트남, 벨기에 제외)에 출시됐다.

황재호 스튜디오42 디렉터는 "기존 고질라 게임과는 다르게 도시를 침공하는 괴수와 대적하는 인간에 초점을 맞춘 게임"이라며 "직접 배치한 괴수카드를 활용하고, 주어진 시간 내에 집중력을 발휘해 괴수를 공략하는 전략적 재미도 함께 느낄 수 있다"고 소개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