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대 존폐위기, 4억 3천만원 못 갚아 파산신청 당해.."5개 학교 폐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명지대 존폐위기, 4억 3천만원 못 갚아 파산신청 당해.."5개 학교 폐교?"
명지대 존폐위기 [연합뉴스 제공=명지대 인문캠퍼스 복합시설의 조감도]

명지대가 존폐위기다.

지난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명지대와 명지전문대 등을 보유한 학교법인 명지학원에 대해 파산 신청이 이뤄졌다. 채권자 A씨는 10년째 분양대금 4억 3000여만 원을 환수하지 못한 만큼 파산신청을 통해 법적으로 돈을 돌려받겠다는 입장이다.

명지대를 비롯한 명지학원의 앞날에 파산 여부는 중요한 관문이 될 전망이다. 특히 2017년 3월부터 2018년 2월까지 명지학원의 부채는 자그마치 2025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자산이 1690억원인 걸 감안하면 부채가 자산을 400억원 이상 초과하는 셈이다.

한편 법원으로서는 명지학원에 대한 파산 선고를 두고 고심이 깊은 상황이다. 교육부 역시 "명지대와 명지전문대 등 5개 학교가 폐교될 수 있다"면서 파산 선고의 후폭풍을 우려하고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