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논란해명, "내가 알아서하면 했지 발끈하기는" 반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설리 논란해명, "내가 알아서하면 했지 발끈하기는" 반박
설리 논란해명[설리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설리가 논란해명에 나섰다.

설리는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응? 마니(많이) 억울했어? 그랬구나. 억울했구나"라는 글을 게재했다.

설리가 게재한 글은 자신이 이성민에 대해 '씨'라는 호칭을 붙인 뒤 논란이 일자 팬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호소문' 내용이다. 이 호소문에는 설리가 선배에게 '-씨'라는 호칭을 쓴 건 부적절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설리는 이보다 앞서 호칭 논란이 계속되자 직접 해명 글을 올렸다. 그는 "난 의성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하기로 해서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씨 의성씨로 정했다. 그리구 성민씨도 정근씨 해진씨 철민씨 성웅씨 원해씨 모두. 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다"면서 "내가 알아서하면 했지 발끈하기는"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