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뇌은행, 연구용 사후 뇌기증 100증례 확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뇌연구원은 한국뇌은행 네트워크를 통해 뇌질환 연구를 위해 사후 기증된 뇌가 100증례를 넘었다고 22일 밝혔다.

사후 뇌기증은 뇌질환 연구를 위해 유족의 동의를 얻어 고인의 뇌를 기증하는 것을 뜻한다.

한국뇌은행 네트워크는 2015년부터 협력병원 뇌은행에서 사후 뇌기증을 받기 시작해 현재 100증례를 넘어섰다. 특히 사후 뇌기증 희망자도 현재까지 모두 795명이 등록됐다.

뇌은행 네트워크는 혈액, 뇌척수액, 소변, 생검조직 등 1000여 증례의 인체 뇌자원도 함께 확보하고 있다. 뇌연구원은 현재까지 총 14건의 뇌자원을 분양했으며, 사후 뇌자원은 아직 협력병원 뇌은행과 공동연구를 통해서만 분양하고 있다.

뇌은행은 오는 2022년까지 사후 시신뇌자원 기증자 200증례, 생전 인체뇌자원 기증자 1800증례를 확보하고, 한국인의 생애 전주기에 걸친 뇌질환의 조기 진단과 치료법 연구를 위해 맞춤형 지원 서비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김종재 한국뇌은행장은 "전통적인 유교문화의 영향으로 사후 뇌기증이 쉽지 않은 우리나라에서 100증례 확보는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기증하신 분들의 숭고한 결정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뇌연구원에 설립된 한국뇌은행은 인체유래물 은행으로 개설 허가된 이후 2017년 과기정통부 생명연구자원기탁 등록보존기관으로 지정됐다. 한국뇌은행은 권역별 협력병원과 한국뇌은행 네트워크를 구축해 사후 및 생전 뇌자원을 확보 보존 제공하고 있다.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한국뇌은행, 연구용 사후 뇌기증 100증례 확보
뇌질환 연구를 위한 한국뇌은행에 사후 뇌기증이 100증례를 넘어섰다. 뇌연구원 연구자가 포르말린에 고정된 대뇌반구에 대한 실험을 하고 있다.

뇌연구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