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 스포츠 시장 급성장… 특허출원도 급증

<가상현실>
2016~2018년 특허출원 357건
이전 3년 211건보다 69% 늘어
스크린골프·야구·낚시 1~3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VR 스포츠 시장 급성장… 특허출원도 급증


VR 스포츠 시장 급성장… 특허출원도 급증
가상현실 기술을 적용해 특허로 출원된 '다중사격 훈련 시스템'. 특허청 제공


스크린 골프, 스크린 야구 등 VR(가상현실) 스포츠 시장 규모가 지속적으로 커지면서 이를 구현하기 위한 특허기술이 급증했다.

22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6∼2018년) VR 스포츠 분야의 국내 특허출원은 257건에 달했다. 이는 이전 3년간(2013∼2015년) 출원 건수인 211건에 비해 69% 가량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VR 스포츠는 날씨 영향을 받지 않고, 접근성이 용이하며 적은 비용으로 즐길 수 있어 대중화 길에 들어서고 있다. 특히 스크린 골프의 경우 2017년 1조2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센싱기술과 디스플레이 기술을 기반으로 야구, 런닝, 사이클, 사격, 축구, 볼링 등의 종목으로 시장이 넓혀지고 있다.

종목별 출원을 보면 스크린 골프가 79건에서 107건으로 30% 소폭 증가한 반면, 야구는 179%(24건→67건), 사이클 131%(16건→37건), 낚시 550%(2건→13건) 등으로 폭발적으로 늘었다. 새로 시장이 형성되고 있는 테니스, 배드민턴, 수영, 클라이밍은 350%(4건→18건)에 달해 급증했다.

이는 스크린 골프 관련 기술이 성숙단계에 이르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종목으로 기술과 시장이 다변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VR 스포츠에 적용된 특허기술로는 AR(증강현실)·VR(가상현실) 등을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HMD)로 제공해 사용자의 시각적 몰입도를 높이는 기술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특히 홀로그램 기법을 활용한 3D 영상을 공간상에 구현하는 기술이 눈에 띈다. 이는 비교적 격렬하지 않으면서 주변 환경 감상이 중시되는 사이클, 낚시, 사격 등의 종목에 다양한 방식으로 적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신체에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부착하거나, 카메라로 사용자의 움직임을 정교하게 측정하고, 운동 자세를 비교평가 및 교정하는 기술 출원도 잇따르고 있다. 아울러 AI(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한 가상 테니스는 사용자의 모션을 감지·학습한 것을 토대로 사용자 성향과 능력에 따라 발사기와 영상 시스템을 제어해 사용자에게 실제 게임을 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김용정 특허청 주거생활심사과장은 "가상현실 스포츠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선 다른 첨단 기술 분야와 융합으로 기술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특허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