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 르노삼성, 임단협 찬반투표 부결…내부결속 실패한 노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사측과 11개월 만에 마련한 2018년 임금과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부결했다. 르노삼성 노사는 장기간 이어온 줄다리기에 마침표를 찍는 듯 했으나, 예기치 못한 암초를 만났다. 결론적으로 노조가 '생산'과 '영업' 부문에서의 내부결속에 실패했다는 평가다.

21일 르노삼성은 노조가 조합원 총회를 열고 실시한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결과 찬성 47.8%, 반대 51.8%로 협상안이 부결됐다고 밝혔다.

앞서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 16일 마라톤 협상을 거쳐 △기본급 동결 보상금 100만원 △성과와 특별 격려금 976만원 △생산격려금(PI) 50% 지급 △근무 강도 개선 방안 등을 담은 잠정합의안을 도출한 바 있다.

르노삼성 노사가 장기간 임단협을 끌어온 만큼 업계는 잠정합의안이 무난히 가결될 것으로 내다봤다. 작년 임단협을 끝내지 못한 국산차 업체는 르노삼성이 유일했기 때문이다.

특히 오는 9월부로 계약이 종료되는 닛산 로그 위탁생산 물량을 대체할 신차 'XM3' 일감 확보에 총력전을 펼쳐야 하는 만큼 임단협의 조기 타결이 필수적이었다. 로그 수출 물량은 작년 기준 르노삼성 전체 수출의 70%가량을 차지한다.

이번 임단협 부결은 노조 내부에서 갈렸다. 부산공장 기업노조 소속 조합원은 찬성 52.2%, 반대 47.2%로 노조 출범 이후 1차 투표결과로는 역대 최대 찬성률을 보였으나, 영업지부 소속 조합원들이 찬성 34.4%, 반대 65.6%로 표를 던져 이번 투표 결과에 영향을 끼쳤다.

르노삼성 노조가 임단협을 부결하면서 국내 자동차 업계에도 먹구름이 드리울 것으로 관측된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한국의 자동차 생산은 세계 7위로, 작년에 이어 멕시코 뒤졌다. 멕시코와의 생산량 격차는 작년 연간 6만9000대에서 올 1분기에만 7만2000대로 확대했다. 국산차 업계 '고질병'으로 꼽히는 경색한 노사관계를 해결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김양혁기자 mj@dt.co.kr

‘벼랑 끝’ 르노삼성, 임단협 찬반투표 부결…내부결속 실패한 노조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전경.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