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미중 무역갈등 심화...경제 영향 이전보다 심각할 가능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우리 수출의 1위, 2위 상대국이자 전체 수출의 39%를 차지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심화함에 따라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이전보다 훨씬 더 심각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이 최근 수입 자동차에 대한 관세부과 결정을 연기한 것을 두고 "(대상에서) 명시적으로 배제된 국가는 없다"며 "어떤 경우에도 예단할 수는 없어 회의에서 이에 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20일 긴급 대외경제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미중 무역갈등이 조속히 해결되기를 희망하고 있으나 동시에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총력을 경주해나가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는 미국과 중국이 서로 수천억 달러 규모의 제품에 대해 관세를 인상하고 각종 보복조치를 예고하는 등 무역갈등이 심화함에 따라 긴급하게 대응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소집됐다.

홍 부총리는 "미중 무역갈등 심화로 주가, 환율 등 금융시장 가격변수의 변동 폭이 확대되는 모습을 보이는 상황"이라며 "금융시장에 지나친 쏠림 현상 등으로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우 적절한 안정조치를 통해 시장안정을 유지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우리의 최대 교역 상대국인 미중 무역갈등으로 수출이 위축되지 않도록 5월부터 해외수입자 특별보증, 매출채권 조기 현금화 등 신규 무역금융 5000억원과 수출마케팅 지원 확대 등 단기지원을 개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6월 중 소비재, 디지털 무역, 서비스업 등 후속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오늘 회의에서 논의될 필리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다양한 국가들과 자유무역협정(FTA) 논의를 가속화해 수출지역을 다변화하는 한편, 신흥국에 대한 중간재 수출 확대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한국이 미국의 수입 자동차에 대한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것인지 예단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한국이 무역확장법 232조 대상에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있다"며 "개정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경우 미국의 안보 위험 해소에 영향을 미쳤다는 내용이 특별히 명기돼 있다"고 말했다.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