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대북송금 특검은 햇볕정책 계승하기 위한 정치적 결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9일 "(노무현 대통령의)대북송금 특검은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훼손하지 않고 계승하기 위한 정치적 결단이었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녹화방송으로 진행된 광주MBC '김낙곤의 시사본색 -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년 특집방송'에 출연해 호남과 노무현 대통령과의 관계가 삐걱대기 시작한 첫 번째 사건인 대북송금 특검에 대해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의 관계에 대한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이사장은 "노무현 대통령은 고분고분한 후계자가 아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을 따라다니며 상속받아 대통령 되신 분이 아니고 때로는 김대중 대통령에게 각을 세웠던 분이다"며 "김대중 대통령은 노무현 대통령에게 작은 아버지뻘이 된다. 노무현 대통령은 정치적으로 보면 왕왕 속을 썩인 조카인데, 지나놓고 보니 삼촌을 잘 모신 그런 결과를 낸 조카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노무현 대통령은 김대중 대통령을 전제로 하지 않으면 이해할 수 없는 사람이다"며 "그는 로맨티스트다. 격정, 질풍노도 이런 캐릭터로 평생을 살았던 분이다"고 전제했다.

유 이사장은 "돌아가셨던 것도 마찬가지로 진짜 자기 색깔대로 돌아가신 거다"며 "'꿇고 살아가 이거지, 난 그렇게 안 살아'. 이명박 대통령 같은 분은 이런 분을 이해 못 한다"고 단언했다.

유 이자상은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한 것을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캐릭터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노무현 대통령 집권 기간에 겪었던 일들 때문에 나온 거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