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천길 낭떠러지 앞에서 죽기 각오하고 앞으로 나가겠다" 퇴진 거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6일 "지금 천길 낭떠러지 앞에서 죽기를 각오하고 앞으로 나아가겠다"면서 퇴진은 없다는 것을 못박았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 당선 이후) 많은 사람들이 손학규 어떻게 되냐, 곧 퇴진 하냐고 많이 묻는다"면서 "국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 여러분에게 분명히 말한다. 공당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과 당원 여러분의 새로운 정치에 대한 의지를 당헌·당규에 따라 계속 실천하겠다"고 퇴진 의사가 없음을 재확인했다. 손 대표는 "오늘 설악산 신흥사에서 열린 무산 대종사 1주기 추도식 다녀왔다"면서 "무산 큰스님이 생전에 백척간두에 진일보하라고 하셨던 말씀을 새기면서 이 자리에 왔다"고 각오를 표현했다.

손 대표는 이 자리에서 다당제 체제를 확고히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손 대표는 "국민이 만들어준 중도개혁정당 바른미래당을 손학규가 기필코 지켜내겠다고 약속한다"면서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안·사법개혁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이후 멈춰 서 있는 국회 상황을 비판하기도 했다. 손 대표는 "국회는 '데모'와 '빠루'로 난장판 됐고, 지금 이 시각에도 제1야당 대표는 전국 돌며 거리를 누비고 있다"면서 "경제는 망해 가고 안보는 불안한데, 거대 양당은 극한 투쟁으로 날을 세우고 있어 국민은 정치에 염증을 느낀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이어 "바른미래당은 중도정당으로 민생을 위해서 새로운 정치, 제3의 길을 추구하고 있다"면서 "양당 정치의 폐해를 극복하기 위해 선거제도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고 바른미래당의 차별성을 부각했다. 손 대표는 "총선이 다가오면서 양당 체제로 복원하려는 움직임이 꿈틀하고 있고, 바른미래당 내에서도 이런 움직임이 정치 싸움으로 번졌다"면서 "분명한 것은 바른미래당이 소멸한다면 정치가 다시 극한 대립의 이념 정치로 회귀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손 대표는 "지지율 5% 정당이 선거에서 무엇을 할 수 있겠냐는 지적은 일리가 있다"면서 "그러나 바른미래당이 제3의 길을 끝까지 지킨다면 기회는 반드시 온다. 바른미래당이 추구하는 제3의 길, 중도개혁정치의 구체적인 상을 국민에게 확실하게 보여드리겠다"고 힘줘 말했다. 손 대표는 당직 개편을 마무리하는 즉시 외부전문가와 국민이 참여하는 혁신위원회(가칭)를 설치해 당을 재편할 생각이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손학규 "천길 낭떠러지 앞에서 죽기 각오하고 앞으로 나가겠다" 퇴진 거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6일 설악산 신흥사에서 열린 설악당 무산 대종사 1주기 추모 다례제에 참석해 합장한 채 반야심경을 봉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