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흥건설, 헤럴드 지분 47.8% 인수…내달 말 최대 주주로 경영권 확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흥건설, 헤럴드 지분 47.8% 인수…내달 말 최대 주주로 경영권 확보
중흥건설 사옥 전경. <중흥건설 제공>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중흥건설그룹이 헤럴드경제와 코리아헤럴드를 발간하는 헤럴드의 새로운 대주주가 된다.

중흥건설과 헤럴드의 최대주주인 홍정욱 회장은 최근 홍 회장 및 일부 주주의 보유지분 중 47.8%를 양수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는 오는 6월 말이면 중흥건설은 헤럴드의 최대주주로서 경영권을 확보하게 된다.

헤럴드의 새 대주주인 중흥건설그룹은 지난해 기준 자산총액 9조5000억원으로 재계서열 34위에 올랐으며, '중흥S-클래스' 브랜드의 중흥건설, 중흥토건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다.

이번 인수를 통해 중흥건설그룹은 헤럴드의 편집권 독립, 자율경영, 구성원 고용승계를 기본 원칙으로 삼고 이를 바탕으로 헤럴드의 기존 전통과 강점을 존중하면서도 디지털 혁신,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등의 뉴미디어 접목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또 론을 통한 문화사업 및 사회공헌 확장에도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이다.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은 "중흥그룹이 주력해 오던 건설 사업 외 새로운 분야로의 도전에도 늘 열려있었다"며 "지난 70년간의 역사에 더해 최근 독자적인 콘텐츠 기업으로 도약을 시도하고 있는 헤럴드와 새로운 미디어 환경 선도를 위해 적극적으로 발 벗고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