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산업단지로 바뀌는 대학 캠퍼스

창업혁신 · 청년 일자리 창출
산학협력 생태계 조성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첨단산업단지로 바뀌는 대학 캠퍼스
대학 캠퍼스 유휴 부지를 활용해 조성되는 ‘캠퍼스 혁신파크’로, 기업 입주시설과 창업 지원시설, 주거·문화시설 등이 들어서 지역 혁신 허브로 역할을 하게 된다. 중기부 제공


대학 캠퍼스가 창업과 기업경영을 지원하는 소규모 첨단산업단지로 변신한다. 대학의 혁신역량을 활용해 창업혁신 공간이자 청년 일자리 창출의 산학 협력 생태계로 새롭게 조성하겠다는 구상이다.

정부는 15일 '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 및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캠퍼스 혁신파크는 대학 캠퍼스의 유휴 부지를 활용해 조성되는 도시첨단산업단지로, 기업 입주시설과 창업 지원시설, 주거·문화 시설 등이 복합적으로 들어선다. 파크에 입주한 기업은 정부의 산학협력 프로그램의 지원을 종합적으로 받을 수 있다.

정부는 다음달 후보지 공모를 통해 선도 사업지 2∼3곳을 오는 8월 최종 선정하고, 내년부터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대학 여건에 따라 용적률과 건폐율 상향과 산단 내 기반시설 지원을 추진하고, 인허가 의제 등을 통해 사업을 신속하게 처리한다.

특히 창업기업과 성장기업에게 업무공간(산학연 혁신허브)을 저렴하게 제공하고, 공공기관이나 민간도 대학 내 산업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산업입지법 개정을 추진한다.

캠퍼스 혁신파크에 입주한 기업은 임대료 인상률 제한, 임대기간 자동갱신 협약 등의 지원과 함께 대학이 보유한 연구시설과 혁신 역량을 통해 기업의 아이디어 발굴 및 사업화를 돕는다.

정부도 캠퍼스 혁신파크 지원에 힘을 보탠다. 대학과 기업이 지역 혁신성장을 선도하도록 산학 협력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메이커 스페이스, 액셀러레이터 유치 등 창업지원사업 및 대학 기술사업화 펀드 등도 연계 지원한다.

아울러 공동 직장어린이집, 차량 공유 플랫폼 지원을 위한 스마트 주차장 설치, 재학생과 창업자 등이 거주할 수 있는 '산학연 협력주택(행복주택)' 공급 등 다양한 문화·복지·체육시설을 제공한다.

정부는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으로 청년층이 선호하는 IT, BT, CT 등 첨단산업 일자리(1곳당 1300개) 창출과 채용을 통한 일자리 미스매치 현상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캠퍼스 혁신파크가 지역 경제의 활력소가 돼 지역 발전을 촉진하는 명실상부한 '혁신 허브' 역할을 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