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판매부진 때문" 폭스콘, 순이익 17.7% 감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애플 아이폰 판매부진 때문" 폭스콘, 순이익 17.7% 감소
폭스콘. EPA 연합뉴스


아이폰 판매 부진으로 위탁 생산업체인 '폭스콘'이 올해 1분기(1∼3월) 저조한 실적을 냈다. 순이익이 전년동기대비 17.7% 줄어든 198억2000만 대만달러(약 7553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시장정보업체 레피니티브의 평균 예상치인 248억4000만 대만달러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폭스콘의 올 1분기 매출은 1조540억 대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2.5% 늘었다. 다만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4분기 3.55%에서 올해 1분기 1.5%로 떨어졌다.

폭스콘은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 제조업체로 애플의 아이폰 등의 조립을 맡고 있다.

폭스콘 매출의 절반가량은 애플에서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의 실적 감소로 폭스콘도 타격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애플의 주력 상품이었던 아이폰은 올해 1∼3월 판매량이 17% 줄었다. 폭스콘뿐 아니라 대만의 여타 IT업체들도 수요 둔화로 타격을 받고 있다.

세계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TSMC는 지난 3월 휴대전화 판매 둔화를 언급하며 올해 1분기 순이익이 전년동기대비 32% 줄었다고 발표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