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정다은 “전현무, 내 은인…여자들이 왜 반하는지 알겠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해투4’ 정다은 “전현무, 내 은인…여자들이 왜 반하는지 알겠어”
정다은 전현무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제공]

'해피투게더' 정다은이 전현무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16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아나운서국의 문제아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프리 선언 후 각종 분야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오영실·한석준·최송현·오정연과 KBS 아나운서실의 마스코트 정다은·이혜성이 출연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정다은은 전현무를 '아나운서 시험계의 전설'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전현무가 수많은 언론사 시험 경험으로 축적된 노하우가 상당했다고. 정다은은 "아나운서 면접 보기 전에 전현무의 상담을 받았다. 내게 세심하게 면접 팁을 줬다"고 전하며, "덕분에 합격했던 것 같다. 내 은인이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심지어 정다은은 "여자들이 왜 전현무에게 반하는지 이유를 알 것 같았다"고 덧붙여 전현무의 광대승천을 유발하기도 했다.

'전현무 미담' 릴레이에 전현무의 동기 오정연도 가세했다. 오정연은 "지망생부터 전현무에게 격려를 많이 받았다. 입사해서는 리더 역할을 했다"며 전현무의 미담에 힘을 실었다. 이처럼 '해투'에서 최초 공개되는 전현무의 아나운서 시절 미담에 그의 입가에서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고.

하지만 훈훈한 미담도 잠시, 한석준은 전현무를 디스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한석준은 "전현무가 아나운서실에 있는 걸 못 봤다. 전현무가 나타날 땐 시간외수당을 신청할 때와 연말정산을 할 때"라고 전해 웃음을 줬다. KBS 아나운서 막내 이혜성은 "KBS 아나운서실의 모든 경위서는 전현무 작품이다. 이름만 바꿔 쓰면 된다"고 덧붙여 폭소를 유발했다. 반박할 수 없는 폭로에 전현무는 진땀을 흘렸다고.

전현무를 속속들이 꿰고 있는 한석준-최송현-오정연-정다은 아나운서의 미담과 폭로는 16일(내일) 밤 11시 10분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서 만나볼 수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