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中 외무 수장 "한반도 정세 정상화 협력"

라브로프·왕이, 소치서 회담
"러·중·미 긴밀한 3국대화" 촉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러·中 외무 수장 "한반도 정세 정상화 협력"
중국 왕이 외교부장(왼쪽)이 13일(현지시간) 소치에서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러시아와 중국이 한반도 정세 정상화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재확인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13일(현지시간)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회담하고 한반도 문제를 포함한 국제현안과 양자협력 문제 등을 논의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라브로프 장관과 왕이(王毅) 외교부장은 이날 소치 회담 뒤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협상, 이란 핵 합의 무산 위기, 미·중 무역 분쟁, 베네수엘라 정국 혼란 사태 등 국제현안과 양국 경제 협력 발전 방안 등을 논의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회견에서 한반도 문제 관련 논의 내용을 소개하면서 "러시아, 중국, 미국이 한반도 정세 안정화를 위한 3자 대화에 참여하는 것이 이 과정을 가속화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미북, 남북한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 비핵화 협상에 러시아와 중국이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이 문제 해결을 촉진할 것이란 주장이다.

러시아와 중국이 2017년 함께 제안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단계적 해결 구상인 '로드맵'의 효용성과 함께 북한에 대한 체제 안전 보장의 중요성도 거듭 강조했다.

라브로프는 "북미 정상 간의 접촉이 러시아가 중국과 함께 제안한 로드맵 맥락을 따라 이뤄졌다"며 "어느 단계에서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동북아지역 전체의 평화, 안보체제 구축에서 포괄적 합의가 도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왕 부장도 역시 여기에 의견을 함께했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 협상과 관련, "베트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문제 해결이 공회전하고 있으며 불확실성 요소가 증가하고 있다"며 "현재 유일한 실질적 타개책은 포괄적이고 단계적인 과제 설정과 그것의 동시적 이행이며, 이는 중·러가 함께 제안한 '로드맵'에 규정돼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과 이란 간 갈등과 관련, 라브로프 장관은 "(회담에서) 이란 석유수출 금지를 포함한 미국의 일방적 대이란 제재의 불법적 성격을 확인했다"면서 "러·중은 (이란 핵합의안) '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 유지의 중요성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미·러 갈등의 핵심 요소 가운데 하나인 핵군축 협정 문제와 관련, 라브로프는 중국이 아직 미·러 양국 간의 협상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고 전했다.

악화하는 미·중 무역 분쟁에 대해서도 왕 부장은 미국이 상호 유익한 통상 협정을 마련하는 지혜를 발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