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눈물 “퇴근 후 빨래 돌리면서 엉엉…” 워킹맘 고충 토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장윤정 눈물 “퇴근 후 빨래 돌리면서 엉엉…” 워킹맘 고충 토로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예고편

장윤정이 워킹망의 고충으로 혼자 눈물을 쏟았던 일화를 공개했다.

13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뮤지컬 배우 김소현과 트로트 가수 장윤정이 출연하는 가운데, 이번 방송에서는 김소현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장윤정과 김소현은 워킹맘으로 일하면서 겪은 고충을 털어놓는다. 각자의 분야에서 최고로 인정받는 두 사람은 각자의 분야에서 커리어를 쌓아오면서 엄마의 역할도 해야 하다보니 '워킹맘'으로서 다양한 고충을 겪었다고.

김소현은 "어느 날 아이를 봐줄 사람이 없어 아들 주안이를 안고 수십 명의 오케스트라와 합창단 앞에서 리허설을 했다"라며 여러 가지 만감이 교차했다는 당시 심정을 밝혔다.

이에 장윤정도 "빨래를 돌리고 일을 갔다 왔는데 빨래가 그대로 있어 새벽에 빨래를 다시 돌리면서 엉엉 울었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줬다.

한편, 이날 새로운 도전자 셰프로 '마스터 셰프 코리아' 심사위원 출신이자 미슐랭 3스타의 뉴욕 레스토랑 수셰프 출신인 송훈 셰프가 등장해 관심을 모았다.

김소현과 장윤정의 가슴 짠한 에피소드는 13일 밤 11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공개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