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오신날, 사랑과 자비의 씨앗 심자"

염수정 추기경 메시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부처님오신날, 사랑과 자비의 씨앗 심자"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사진)은 8일 "부처님오신날 봉축표어인 '마음愛 자비를! 세상愛 평화를!'처럼 불자들과 그리스도인들이 세상 곳곳에서 사랑과 자비의 씨앗을 심어 평화의 꽃을 피워내길 바란다"고 염원했다. 염 추기경은 12일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축하 메시지를 통해 "불신과 갈등으로 얼룩진 오늘날 우리 사회에는 부처님의 평화와 자비의 정신이 더욱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불교에서 가르치듯이 모든 존재가 존귀한 존재임을 깨닫고, 자기 안의 탐욕을 비워 자비를 채워나간다면 이 세상에 평화가 강물처럼 흘러넘칠 것"이라며 "평화롭고 자비가 넘치는 부처님오신날을 맞이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