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한미 양국 정상, 북한 최근상황과 FFVD 달성방안 논의"

트럼프 '대북 식량제공' 지지발언 등 구체적 대화내용은 공개 안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백악관 "한미 양국 정상, 북한 최근상황과 FFVD 달성방안 논의"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35분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북한이 지난 4일 쏘아올린 발사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이후 한반도 비핵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오후 10시부터 10시35분까지 통화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백악관은 7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의 발사체 발사 이후 최근 진행 상황과 북한 비핵화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고 밝혔다.

저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오늘 전화통화를 했다"면서 "두 정상은 북한(DPRK)의 최근 진행 상황과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FFVD) 달성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다.

앞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내고 한미 정상이 이날 오후 10시부터 35분간 통화했으며, 두 정상은 이번 발사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면서 가능한 한 조기에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식량 제공' 지지 발언 등 두 정상의 대화 내용을 더는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청와대는 한미 정상이 북한의 발사체 발사 직후 한미 양국 정부가 긴밀한 공조하에 적절한 방식으로 대응한 것이 매우 효과적이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양 정상은 최근 세계식량계획(WFP)·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북한 식량 실태 보고서에 대해서도 입장을 교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고,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이를 지지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1일 문 대통령과의 백악관 정상회담에서 "우리는 현재 인도주의적인 사안들에 대해 논의하고 있고, 저는 솔직히 한국이 북한에 식량 등 다양한 것들을 지원하는 것이 괜찮다고 생각한다"며 "지금의 (북미)관계는 2년 전과는 매우 다른 관계다. 우리는 매우 다른 상황에 놓여있기 때문에 그 문제(인도적 지원)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