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루머해명 "안구 돌출로 눈 뽑아 다시 넣는 수술만 네 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유리 루머해명 "안구 돌출로 눈 뽑아 다시 넣는 수술만 네 번"
서유리 루머해명 [KBS2 '해피투게더4' 캡처]

서유리가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 시즌4'에 출연한 서유리는 최근 셀카 사진을 올렸는데, 달라진 외모로 성형설이 불거지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서유리는 갑상성 항진증으로 수술을 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서유리는 이날도 "성형은 안 했다"고 강조하며, "제가 3년 전부터 병을 앓았다. 갑상샘 항진증인데, 여러 가지 합병증이 많다. 저는 운이 나빴던 케이스였다"라고 말했다.

또한 서유리는 "약으로 치료가 안 되고 수술을 하라고 했다. 저는 지금 갑상선이 없다. 약을 먹고 있는데 약이 얼굴을 붓게 하기도 한다"며 "또 안구가 돌출되다 보니까 수술을 했다. 눈을 찢어서 뽑아낸다. 그 다음 차 있는 뼈와 지방 조직을 제거하고 안와의 공간을 넓힌 뒤 다시 넣는다. 수술만 무려 네 번을 했다"고 고백했다.

서유리는 "병을 완치하고 돌아오면 '고생했다'고 위로해줄 줄 알았는데 오히려 '야 너 고쳤잖아?'라는 악플이 달리더라. 상처를 받았다"면서 "실제로 이 병을 앓고 있는 분들이 많다. 그래서 보상심리로 잘 나온 사진을 올리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유리는 이날 방송에서 열애 사실을 쿨하게 밝히기도 했다. 이날 서유리는 이상형에 대해 '게임을 나보다 잘하는 남자'라고 밝히며 "만나는 사람들의 연령대가 점점 높아진다. 연령대가 높아지면 손이 느려진다. 내가 15시간 게임 해도 이해해줄 수 있는 남자, 전화가 왔을 때 내가 게임 중이라고 하면 바로 끊어줄 수 있는 남자가 이상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MC들은 게임 잘하는 연하는 어떠냐고 물었다. 그러자 서유리는 "남자친구가 있다"면서 열애 사실을 당당하게 고백했다. 그는 "만난 지 얼마 안 됐다. 게임을 잘한다기 보다 많이 산다. 이쪽 업계 사람은 아니다. 회사에 다닌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밖에 서유리는 스마트폰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 목소리의 주인공이 자신이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