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히다찌-BNK부산은행, 디지털 금융혁신 ‘맞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히다찌가 일본 히다찌제작소의 디지털금융 노하우를 국내에 전하기 위해 BNK부산은행과 광범위한 제휴에 나선다. 아울러 BNK부산은행 등에 적용된 국내 핀테크 기술의 해외 적용을 추진한다.

LG히다찌(대표 김수엽)와 BNK부산은행(행장 빈대인)은 지난 24일 일본 도쿄 히다찌제작소에서 디지털혁신 솔루션 사업협력을 위한 MOU를 맺었다.

최근 금융업계는 IT 기술 발달로 비대면 금융거래가 크게 늘면서 은행창구 고객을 늘리기 위해 힘쓰고 있다. BNK부산은행은 디지털 금융솔루션을 보유한 LG히다찌와 협력해 기존 은행업의 틀을 벗어난 디지털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히다찌가 보유한 디지털 브랜치용 대화형 카운터와 마케팅 고도화를 위한 AI·빅데이터·블록체인 기반 플랫폼 도입을 검토한다. LG히다찌는 BNK부산은행의 핀테크 사업 경험과 노하우를 일본 및 글로벌 사업에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개인맞춤 금융서비스가 가능한 새로운 방식의 자동화기기인 STM(Self Teller Machine), 디지털 순번발행기, 태블릿 브랜치, QR코드를 활용한 계좌간 송금방식 결제서비스(SUMPASS) 등을 우선 검토한다.

BNK부산은행은 바이오 인증 기술인 LG히다찌의 지정맥 인증 솔루션을 활용해 STM, 디지털 순번발행기, 태블릿 기반 디지털 브랜치를 구현해 운영 중이다. 또 독자 구축한 QR코드 기반 결제서비스를 부산·경남지역과 교류가 많은 일본 등에서 공동 활용할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을 검토하고 있다.

빈대인 BNK부산은행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해외 진출 확대 교두보를 마련할 것"이라면서 "아시아 금융의 미래로 도약하기 위해 핀테크 등을 활용한 디지털금융으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김수엽 LG히다찌 대표는 "히다찌 솔루션을 국내에 도입할 뿐 아니라 오랜 기간 한국과 일본 시장에서 쌓은 사업역량을 토대로 국내 핀테크 기술의 해외 진출 교두보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LG히다찌-BNK부산은행, 디지털 금융혁신 ‘맞손’
빈대인 BNK부산은행장(왼쪽)과 김수엽 LG히다찌 대표가 24일 일본 도쿄 히다찌제작소에서 업무협약을 맺은 후 사진을 찍고 있다. LG히다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