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호선 연장 영향”…구리시 1분기 경기도 집값 상승률 1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지하철 8호선 연장 호재로 경기도 구리시 부동산 시장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은 KB부동산 주택가격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경기도 아파트 가격 상승률 1위가 구리시로 조사됐다고 24일 밝혔다.

1월 구리시의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1734만4000원 수준이었지만 3월에는 1755만9000원으로 1.06% 상승해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1%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성남 수성구가 0.79%, 부천시가 0.74%, 수원 팔달구가 0.59% 올랐다. 1분기 경기도 평균 상승률은 -0.13%다.

이는 지하철 8호선 연장 별내선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2023년 9월 개통을 목표로 한 지하철 8호선 연장 별내선은 암사역에서 출발해 구리시와 남양주 다산을 거쳐 별내까지 연결하는 노선이다.

구리시 아파트 실거래가도 올랐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구리시 교문동에 위치한 '덕현'아파트 전용면적 134㎡는 지난해 3월 4억80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3월에는 6억원에 거래되면서 1년 새 1억2000만원 가량 상승했다.

인창동 '동문굿모닝힐' 전용 84㎡도 2018년 3월 4억7000만원에 거래됐지만 올해 3월에는 5억8500만원에 거래됐고, '구리인창공원우림필유'전용 121㎡도 1년 새 실거래가가 9000만원 가량 올랐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수도권 부동산 시장이 침체된 상황에서도 구리시의 아파트 가격은 나홀로 고공행진 하고 있다"며 "지하철 8호선 개통일이 다가올수록 구리시의 지역가치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8호선 연장 영향”…구리시 1분기 경기도 집값 상승률 1위
경기도 1분기 아파트 가격 상승률 및 구리 아파트 실거래가. <경제만랩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