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미공개 영화 초강수… KT, 넷플릭스 잡는다

할리우드 6대 스튜디오와 맞손
'퍼스트 스크린' 전략 한판승부
키즈·시니어 콘텐츠 대폭 늘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할리우드 미공개 영화 초강수… KT, 넷플릭스 잡는다
2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올레TV 800만 달성 기념 기자설명회'에서 최광철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 미디어상품담당 상무가 프레젠테이션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레tv 차별화서비스 전략 발표

KT가 넷플릭스 등 글로벌 플랫폼 경쟁자들에 맞서 '퍼스트 스크린' 전략에 돌입한다. 우선, KT는 할리우드 6대 스튜디오와 손을 잡고 국내에서 아직 개봉하지 않은 할리우드 영화를 IPTV인 올레tv를 통해 먼저 선보인다.

KT는 2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올레 tv 800만 달성을 기념해 기자설명회를 갖고, 올레tv 차별화 서비스전략을 발표했다. KT는 국내 영화관에서 개봉하지 않은 미국 할리우드 화제작을 가장 먼저 만날 수 있는 서비스 올레tv 초이스를 포함해 영화와 키즈, 시니어 3가지 핵심을 중심으로 가입자 늘리기에 나선다.

지난해 미국 박스오피스 100위권 영화 중 30% 가량이 국내에 소개되지 못했고, 이와 같은 이유로 KT는 올레tv 초이스 론칭이 국내 영화 유통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T가 할리우드 미공개 영화를 공급키로 초강수를 둔 것은 최근 국내 미디어 시장에 블랙홀로 부상하고 있는 넷플릭스를 견제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넷플릭스는 지난해 IPTV 업체인 LG유플러스를 우군으로 확보하며, 국내 방송콘텐츠 시장의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특히 KT가 올레 tv 초이스를 차별화 전략으로 내세운 것은 VOD(주문형비디오)구매자들이 넷플릭스 등 다른 플랫폼으로 이동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KT가 론칭한 올레 tv 초이스는 23일 업데이트한 반려견 영화 '더웨이홈'을 시작으로 누적 2억 달러 매출을 기록한 애니메이션 '스몰풋', 원작소설이 7000만부 이상 팔린 애니메이션 '캡틴 언더팬츠', 인기 배우 마고 로비가 출연하고 제작한 '터미널' 등을 순차적으로 쏟아낸다. KT는 할리우드 뿐만 아니라 국내 독립영화를 포함해 인도, 홍콩 등의 미개봉 영화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이를 위해, KT는 워너 브러더스, 소니픽쳐스, NBC유니버설, 브에나비스타 인터내셔널, 파라마운트픽쳐스, 이십세기폭스 등 할리우드 6대 메이저 스튜디오와 손을 잡았다. 영화감독, 유튜버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엄선한 국내 미개봉 할리우드 화제작을 매주 1편씩 업데이트해 올해 말까지 30여편을 제공할 예정이다.

KT는 800만 가입자 달성을 기념해, 올레 tv 초이스와 함께 키즈와 시니어 콘텐츠도 강화한다. 올레 tv는 '핑통령'으로 불릴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핑크퐁의 세계 최초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을 6월 중 IPTV 업계 단독으로 서비스한다. 5월 1일 첫 선을 보이는 '키즈랜드 잉글리시'는 미국 국공립학교 교재 출판사인 스콜라스틱과 단독 제휴를 통해 세계 최초로 IPTV를 통한 스콜라스틱 영어교육 콘텐츠를 제공한다.

또한 KT는 안방이나 거실에서 가장 오랜 시간 TV를 즐기는 50대 이상 중장년층을 위한 서비스도 대폭 업그레이드 한다. 올레 tv는 지난해 국내 최초로 내놓은 시니어 전용관 '청.바.지(청춘은 바로 지금)'를 리뉴얼해 5월부터 '룰루낭만'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선보인다. 시니어 이용자를 위해 최신 외화 더빙 서비스를 자체 제작해 업계 최초로 제공한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