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폴드` 26일 출시 잠정 연기…외신들 "삼성의 올바른 조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갤럭시 폴드` 26일 출시 잠정 연기…외신들 "삼성의 올바른 조치"
스크린 결함 논란을 일으킨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 폰 '갤럭시 폴드'의 글로벌 출시가 연기됐다. 삼성전자는 23일 뉴스룸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공지했다.

삼성전자는 "초기 리뷰 과정에서 가능성과 잠재력을 인정받았으나, 일부 제품 관련 이슈가 발견됐다"면서 "이에 대한 내부 테스트 결과, 제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갤럭시 폴드 출시를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회수한 제품을 검사해보니 접히는 부분의 상·하단 디스플레이 노출부 충격과, 이물질에 의한 디스플레이 손상 현상이 발견됐다"며 "이에 대한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디스플레이 손상 방지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최근 23일로 잡혔던 갤럭시 폴드의 홍콩 출시 이벤트와 24일 중국 상하이 브리핑 일정을 연기했다. 최근 미국에서 불거진 스크린 결함 논란의 여파다.

앞서 미국 매체들은 갤럭시 폴드 리뷰 제품에서 디스플레이 상 결함이 다수 발생한다고 보도했다. 리뷰를 위해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를 사용한 기자들은 제품을 폈을 때 한쪽 화면이 깜빡거리거나 꺼지고, 스크린에 줄이 가는 현상 등이 일어난다고 지적했다.

삼성전자는 26일 미국에서 가장 먼저 갤럭시 폴드를 출시하고, 한국과 중국, 유럽은 5월경에 단말기를 선보일 예정이었다. 그러나 스크린 내구성 문제가 터지면서, 삼성전자는 주말 동안 미국에서 결함이 발생한 제품을 수거해 한국 본사에서 정밀분석 작업을 진행했다.

삼성전자는 "제품의 완성도를 높이는 한편, 새로운 카테고리인 갤럭시 폴드의 사용방법에 대해 고객들과 소통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갤럭시 폴드 출시 시점은 수 주 내 다시 공지될 예정이다.

외신들도 갤럭시 폴드 출시 연기 사실을 신속히 보도하면서, 삼성전자가 문제에 더 깊이 빠지는 것을 막기 위한 올바른 조치라고 평가했다. 미 IT업체 더버지는 "사전 주문한 고객들에게는 실망스러운 소식"이라 면서도 "이번 출시 연기 결정은 확실히 올바른 조치"라고 평가했다. 더버지는 "취약한(fragile) 제품을 출하하는 것은 삼성의 명성 뿐만 아니라 떠오르는 폴드 스크린 디비이스(폴더폰) 산업 전체에 해를 끼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