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훈 공식입장 “前여친, 약정금 청구소송 취하…합의 없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정훈 공식입장 “前여친, 약정금 청구소송 취하…합의 없었다”
(사진=김정훈 인스타그램 갈무리)

전 여자친구에 피소를 당해 논란을 일으킨 그룹 UN 출신 김정훈이 '진흙탕 소송전'을 피하게 됐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정훈의 전 여자친구 A씨는 지난 13일 그를 상대로 약정금 청구 소송 제기를 취하하며 소취하서를 제출했다. 소송 취하 배경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진 바 없다.

이에 김정훈의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광 측은 "지난 주말 변호사를 통해 소송이 취하된 사실을 확인했다"며 "A씨와는 그간 어떤 연락도 주고받지 않았다. 합의 또한 없었다"고 전했다.

앞서 김정훈은 지난 2월 전 여자친구 A씨로부터 약정금 청구 소송을 당했다. A씨는 김정훈과 교제 중 임신했고, 이를 김정훈에 알리자 임신중절을 종용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김정훈이 임대차보증금 1000만 원과 월세를 해결해주겠다 약속했지만 임대인에게 계약금 100만원만 지급한 뒤 연락을 끊었다고 덧붙였다.

A씨 주장으로 논란이 심화되자 김정훈 측은 4일 만에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임신 중인 아이가 본인의 아이로 확인될 경우 양육에 대한 모든 부분을 전적으로 책임지겠다는 뜻을 수차례 여성분에게 전달한 바 있다. 하지만 서로간의 의견 차이로 인해 원활한 대화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앞으로 이 사안이 원만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일과 관련해 허위 사실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모든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정훈은 현재 해외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