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단톡방 구성원, 3년전 홍천여행 중 추가 성폭행 의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준영 단톡방 구성원, 3년전 홍천여행 중 추가 성폭행 의혹
사진=디지털타임스 DB

가수 정준영, 최종훈 등이 참여한 단체 대화방 구성원들의 성폭행 의혹이 추가로 불거졌다.

정준영을 비롯한 단체 대화방 구성원들이 2016년 3월 대구에서 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이들로부터 2016년 1월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오후 방송된 채널A '뉴스A'는 강원도 홍천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들의 고소장이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1월 정준영, 최종훈과 클럽 버닝썬 직원 등 남성 5명이 강원도 홍천에 위치한 리조트로 여행을 떠났다. 해당 여행은 정준영이 주도했으며, 정 씨의 여성 지인 여러 명도 초대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여행 기간 중 대화방에서 오간 대화 내용에 주목했다. 성폭행 정황이 의심되는 대화가 이어지고 불법 촬영물이 게시된 것이다. 당시 여행에 불참한 승리도 동영상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성폭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접수한 여성들은 "남성들이 타 준 술을 마시고 기억이 끊겼다"고 진술했다.

정준영을 비롯한 단체 대화방 구성원들이 몰카 범죄는 물론 집단 성폭행까지 저질렀다는 주장이 잇따라 제기되면서, 경찰 수사는 새로운 국면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