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타 “교통사고 후 ‘혼수치료 vs 2차 뇌수술’ 부모님의 결단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치타 “교통사고 후 ‘혼수치료 vs 2차 뇌수술’ 부모님의 결단은…”
사진=올리브 '모두의 주방' 방송화면 캡처

가수 치타가 학생 시절 교통사고를 당해 혼수치료를 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모두의 주방'에서는 치타, 배우 오윤아, 방송인 남창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청아가 "'언프리티랩스타'의 '코마07' 무대를 보고 많이 울었다"라고 밝히자 치타는 '코마07'이라는 노래에 얽힌 자신의 교통사고 이야기를 털어놨다.

치타는 "2007년 17세 때 버스에 치이는 교통사고가 나서 수술을 했다"며 "소식을 전해들은 부모님이 비행기를 타고 올라오는 과정에서 1차 수술을 동의해 뇌를 건드리지 않고 수술하고 닫았다"고 말했다.

이어 "2차 수술은 부모님 동의가 필요했다. 부모님은 5분 안에 머리를 다시 열고 2차 뇌수술을 하느냐, 아니면 혼수치료(코마테라피)를 하느냐, 둘 중에 수술 방법 하나를 선택해야 했다"라고 덧붙였다.

치타는 "혼수치료는 다른 장기들을 쉬게 하며 충격이 덜하지만 살아날 확률이 희박하다. 뇌수술을 하면 살 확률은 높아지지만 장애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하며 "정신이 없었던 어머니에게 아버지가 '은영이(치타) 잘못되면 우리도 같이 가자'라고 하셨다더라. 부모님은 혼수치료를 선택했다. 그 때 저는 살 확률이 별로 없었다"고 전했다.

치타가 교통사고 후 완쾌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5분만에 사랑하는 딸의 큰 수술을 결정한 부모님의 선택이 있었음이 전해지자, 시청자들에게도 큰 감동이 전해졌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