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질심문까지… 박유천·황하나 ‘얄궂은 운명’

과거 약혼까지 했던 커플에서
마약투약 혐의 두고 진실공방
경찰, 이번주내 대질 추진키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옛 약혼 관계였던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와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경찰에서 만난다. 대질심문에 응하기 위해서다.

경찰은 "권유로 마약을 복용했다"는 황 씨의 주장에 반해 박 씨가 "절대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대응하자, 대질심문을 통해 진실을 가리겠다는 것이다.

21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이번 주 안으로 박 씨와 황 씨를 불러 대질 조사할 방침이다.

대질 조사는 박 씨의 강력한 혐의 부인 때문이다. 앞서 박 씨는 지난 17∼18일 이틀에 걸쳐 조사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박 씨는 다시 한 번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박 씨에 대한 조사는 다른 마약 투약 혐의로 지난 4일 체포한 황 씨의 진실 때문에 이뤄졌다. 황 씨는 "연예인 지인의 권유로 마약을 시작했다", "올해 초에도 마약을 했다" 등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찰은 조사과정에서 박 씨가 서울의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돈을 입금한 영상을 확보했다. 또 다른 영상을 통해 경찰은 박 씨가 황 씨와 함께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아 황 씨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오피스텔로 들어가는 모습도 확인했다.

이에 대해 박 씨는 "황 씨 부탁에 누군가의 계좌에 돈을 입금했고 뭔지 모를 물건을 찾아 황 씨 집으로 갔다"고 해명했다.

이번 대질 심문은 박 씨의 추가 조사 여부에 따라 시기가 좀 늦춰질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앞서 진행된 박 씨에 대한 조사에서 박 씨가 심한 피로감을 호소해 원하는 수준의 조사를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경찰은 지난 16일 박 씨의 자택과 신체 등에 대한 압수수색 당시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한 박 씨의 모발 등에 대한 감정 결과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다. 경찰은 결과가 나오는 대로 박 씨 신변처리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현대그룹 일가 3세 정모(28) 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그는 앞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 최모(31) 씨와도 1차례 함께 대마를 흡연한 혐의도 받고 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