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의 포부… “SK이노 배터리 메이저로 키운다”

4.7GWh 생산 거점 2공장 방문
"열심히 해줘 꿈 이루는 중"
친환경 에너지 주도권 선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태원의 포부… “SK이노 배터리 메이저로 키운다”
지난 19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SK이노베이션 서산 배터리 공장을 방문해 구성원들과 '행복 토크'를 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최태원의 포부… “SK이노 배터리 메이저로 키운다”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SK이노베이션의 '제2의 반도체'로 꼽히는 배터리 사업을 앞세워 새로운 에너지 메이저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내놓았다. 석유자원에서 친환경으로 넘어가는 세계 에너지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21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최 회장은 성장동력인 배터리 사업의 첫 생산기지이자 글로벌 성장 인큐베이팅 장소인 서산 배터리 공장을 지난 19일 방문해 이 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사업으로 새로운 의미의 에너지 산업에서 글로벌 메이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배터리 사업 구성원들이 희망이고, 여러분들이 열심히 해 줘서 그 꿈이 이뤄지기 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배터리 사업은 환경적 관점의 사회적 가치도 창출하는 사업으로 사회, 환경 모두가 행복해지는 사업으로 성장해야 한다"며 "성장의 폭이 큰 만큼 구성원들이 자긍심을 갖고 행복을 느끼며 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서산 공장에는 "모든 자동차가 우리 배터리로 달리는 그날까지 SK배터리 팀은 계속 달립니다. 나도 같이 달리겠습니다"라는 최 회장의 친필 메시지가 있다. SK이노베이션은 1996년부터 2차 전지 연구를 시작해 지난 2005년 하이브리드 자동차용 배터리 팩을 개발하면서 사업의 첫 발을 내딛었다.

회사 관계자는 "배터리 사업이 기술력 확보와 수주액 등에서 큰 성장을 보이고 있는 시점에서, 최 회장이 치열하게 일하고 있는 배터리 사업 구성원들을 격려하고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 준 것"이라고 이번 현장 방문의 의미를 부여했다.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은 최근 미국, 중국, 유럽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잇따라 수주 계약을 맺는 등 올 3월말 기준 누적 수주 잔고를 2016년말과 비교해 약 13배인 430GWh까지 끌어 올렸다. 이 같은 수주에 힘입어 미국, 중국, 헝가리 등 글로벌 주요지역에 투자를 단행해 2022년까지 총 60GWh 규모의 연간 생산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특히 최 회장이 방문한 서산 2공장은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400㎞에 이르는 '3세대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고 있다. 이 곳에서는 세계 최초로 양극재의 니켈, 코발트, 망간 비율이 8대1대1(NCM811)인 배터리를 개발해 첫 상용화에 성공했다.

서산 사업장은 2012년 9월 양산공장으로 출발한 SK 배터리 사업의 실질적인 모태 장소다. 작년 하반기 제 2 공장을 완공하며 총 4.7GWh의 생산능력을 갖춘 국내 생산 거점이다.

회사 관계자는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은 딥체인지2.0의 핵심 사업이자 환경적인 관점의 사회적 가치 창출까지 할 수 있는 신성장 동력"이라며 "최근 글로벌 수주가 크게 증가하며 SK는 물론 국가경제 성장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