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협상팀, 北과 소통부족에 좌절감 느껴"

CNN "2차 이후 미북 접촉 없어"
비건, 미북협상 테이블 복귀 원해
북, 트럼프 미언급 … 고립 의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협상팀, 北과 소통부족에 좌절감 느껴"
사진 = AP연합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사진)등 미국 협상팀이 북한과의 소통부족 속에 점점 더 큰 좌절감을 느끼고 있다고 미 CNN방송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여러 소식통을 인용,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공개적으로는 (북한에 대해) 침착함을 유지하고 있지만 비건 대표를 비롯해 그의 협상팀이 무대 뒤에서 점점 더 좌절감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특히 "비건 대표의 좌절감은 미북 간 소통의 부족에 기인한 것이며, 비건 대표가 조만간 북한과의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고 싶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고 CNN은 보도했다.

CNN은 또 "2차 미북정상회담 이후 미북 간 접촉이 거의 없었다"면서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이 핵무기고를 줄일 준비가 됐다는 더 큰 증거를 내놓을 때까지 제재완화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에서 움직이지 않고 있다"고 부연했다.

CNN은 북한이 며칠 새 폼페이오 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연달아 비난한 것과 관련해 외교 소식통을 인용, "북한은 폼페이오와 볼턴이 (북한이 생각하는) 합의와 관련해 다른 의견을 갖고 있다고 보고 원하는 것을 얻으려면 트럼프 대통령이 핵심이라고 여기고 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미 당국자들에 대한 (북한의) 최근 비난을 보면 트럼프 대통령은 언급하지 않고 있다"며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을 핵심 참모진에게서 고립시키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국가안보회의(NSC) 확산방지국장을 지낸 에릭 브루어는 "폼페이오 장관에 대한 언급은 북한의 통상적인 엄포"라며 "김정은은 트럼프와 참모들의 틈을 벌리려고 애를 써왔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대통령이 나서서 공개적으로 폼페이오 장관과 비건 대표를 지지해주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CNN은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으로부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전달할 메시지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 메시지에는 현재의 행동방식에 중요한 것들과 3차 미북 정상회담을 긍정적으로 이끌기 위한 사항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한 소식통은 "그(김정은)는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전달한 메시지에 대해 매우 궁금해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미북 협상의 시간표는 여전히 답보상태다. CNN은 문재인 대통령이 미북 간 협상 시작에 책임 있는 중재자를 자처하고 있지만 지난 2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미북 정상회담 이후 진지한 남북 간 대화는 없었다고 소식통들을 인용해 전했다. 아울러 최근 북한의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과 관련, 미 당국자들이 낮은 수준의 도발이라고 규정하면서 공개적으로 비난하지 않는 선택을 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이 24~25일 러시아를 방문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갖는 것에 대해 한국은 우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하지만 이번 방문이 남·북·미 간 외교를 더욱 복잡하게 할 수 있고, 일각에선 러시아가 북·미 외교를 훼방 놓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CNN은 설명했다.

한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20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 형식으로 볼턴 보좌관의 '빅딜' 관련 언급에 대해 '희떠운 발언'이라고 비난하며 "매력 없이 들리고 멍청해 보인다"고 했다. 앞서 18일에는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이 같은 형식으로 "폼페이오만 끼어들면 일이 꼬인다"며 "앞으로 미국과의 대화가 재개되는 경우 폼페이오가 아닌 인물이 나서기를 바랄 뿐"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다음날 "바뀐 것은 없다"며 자신이 미국 협상팀을 계속 이끌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